너비 1180px 이상
너비 768px - 1179px
너비 767px 이하

결핵알리미

결핵알리미 제17호

  • 등록자 :김기태
  • 담당부서 :간호과
  • 전화번호 :055-249-3750
  • 등록일 :2020-07-28

결핵알리미   제 17 호

북한 국경봉쇄 장기화로 이달 중 결핵치료제 바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북한 내 결핵 환자들에게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 15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국경 봉쇄로 북한 내 결핵 치료제가 이달 중 바닥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워싱턴의 민간단체 전미북한위원회의 다니엘 워츠 국장은 최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지난 1월말부터 이어진 북한의 국경 봉쇄로 결핵 치료제를 반입하는 것이 여의치 않은 상황이라며 "특히 지금은 북한에 있던 기존 결핵 치료제가 바닥나기 시작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워츠 국장은 "국제협력기구 글로벌펀드가 지난해 2월 1년 6개월 만에 대북 지원을 재개하기로 결정한 것도 올해 7월이면 북한 내 결핵 치료제가 바닥날 것이라는 우려가 있었기 때문"이라며 "지금 북한의 결핵 환자들이 초기에 치료를 받지 못하면 다제내성 결핵으로 발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북한을 결핵 고위험 국가로 지정하고 있다. WHO가 지난해 10월 발간한 '2019년 연례 결핵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북한에서 결핵으로 숨진 환자 수는 2만여명이다. 인구 10만명당 80명이 사망하는 수준으로, 세계 평균인 20명보다 4배나 많다.

 출처  :   <뉴스핌, 美 민간단체 "북한 국경봉쇄 장기화로 이달 중 결핵치료제 바닥", 허고운 기자, 2020.07.15.>

담당자 정보
  • 부서 : 대외협력TF
  • 성명 : 김기태
  • 전화번호 : 055-249-3750
최종수정일 : 2020년 10월 24일
상단으로 이동